냉방병 증상, 대처 및 예방법 완벽정리
냉방병 증상, 대처 및 예방법 완벽정리
  • 김솔이 에디터
  • 승인 2018.08.0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건강 불청객! 냉방병 증상과 예방법은?

해도 해도 너무한 요즘 더위. 서울 한낮 기온이 39도를 기록하며 111년 만의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미친 날씨’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요즘, 그 어떤 피서지보다 에어컨 아래가 가장 천국 아니겠는가? 하지만 에어컨이 시원함과 쾌적함만을 제공하는 것은 아니었으니. 실외와 실내의 심한 온도 차이가 불러오는 여름철 주의해야 하는 건강 질환, 냉방병이 바로 그것이다. 냉방병의 증상과 원인은 무엇이며 어떻게 대처, 예방해야 할까?

 

여름감기와는 다르다?

냉방병 증상

냉방병에 걸렸을 경우 콧물, 발열, 기침이 발생해 자칫 여름감기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여름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해 코와 목, 상부 호흡기계가 감염되는 급성 질환 중 하나로 콧물, 재채기, 기침, 인후통, 미열, 두통 등의 증상을 보인다. 반면 냉방병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나타나는 질환이 아닌, 실내와 외부의 과도한 온도 차이 및 주변 환경에 의해 발생하는 여름철 질환이다.

두 질환을 구분하는 방법으로는 병원에 내원하는 것 이외에도 환경 변화에 따른 나의 몸 상태를 직접 체크해보는 방법이 있다. 일례로 낮은 온도로 에어컨이 가동되는 실내에 있다가 실외에 나왔을 시 춥거나 두통, 기침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에는 여름감기가 아닌 냉방병일 가능성이 높다. 냉방병 증상, 아래 체크리스트를 통해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냉방병 증상 체크리스트

 

1.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

2. 자주 어지럽고 두통을 호소한다.

3. 몸이 나른하며 쉽게 피로감을 느낀다.

4. 집중력이 떨어진다.

5. 소화불량, 하복부에 불쾌감 및 위장 장애 증상이 있다.

6. 식욕이 감퇴한다.

7. 손발이 붓고 신경통, 근육통이 있다.

8. 여성의 경우 생리통이 심하거나 생리불순이 나타난다.

냉방병은 방치하면 폐렴으로도 이어질 수 있을 만큼 위험한 질환이므로 증상이 지속된다면 가까운 내과나 가정의학과에 방문하여 치료받는 것을 권장한다.

가볍게 넘기면 큰일!

냉방병 원인

머리 위로 부서지는 뜨거운 태양과 높은 기온 때문에 스치기만 해도 불쾌지수가 올라가는 여름철. 에어컨은 이제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다. 하지만 뜨거운 바깥 공기 속에 둘러싸여 있다가 인위적으로 만들어낸 실내의 차가운 공기를 접하는 것이 반복되면 우리 몸은 갑자기 변하게 된 온도에 적응을 못 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냉방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에어컨의 냉각수에서 발생한 ‘레지오넬라균’이 에어컨 바람과 함께 공기에 퍼지며 바이러스를 전염시켜 냉방병에 걸리는 경우도 있다. 이를 통해 감염되는 증상을 ‘레지오넬라증’이라고도 하는데 독감 증상으로 시작해 폐렴, 장기 장애 등의 증상이 동반되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위험이 있다. 이 질환은 전염성이 강해 삽시간에 건물 전체로 퍼져나갈 수 있으니 수시로 냉각기를 청소, 점검 및 관리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냉방 중 시원한 실내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환기를 시켜주지 않아 발생하는 ‘밀폐 건물 증후군’ 역시 냉방병의 원인이다. 밀폐 건물 증후군은 담배 연기를 비롯해 사무실 내 가구, 카펫, 페인트나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화학성분의 환기를 제대로 시키지 않고 실내에 계속 묵혀둘 경우 발생한다. 덥더라도 잠시 에어컨을 끄고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주도록 하자.

 

예방이 최선이다!

냉방병 예방 수칙

모든 병이 그렇듯 냉방병 역시 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냉방병, 몇 가지 수칙만 알고 지키면 예방할 수 있다.

냉방병 예방 수칙

 

1. 바깥 기온을 고려해 실내와 실외 온도 차이는 5~6도 이하 (실내온도 24~27도)를 유지한다.

2. 에어컨을 켰을 때 냄새가 난다면 곰팡이 서식의 가능성이 높다. 1년에 2~4회 냉각수 교체, 소독은 필수이며 2주마다 필터를 청소한다.

3. 긴 소매의 옷을 준비해 에어컨의 찬 공기가 몸에 닿지 않도록 한다.

4. 에어컨을 1시간 가동했다면 30분 정도는 정지한다.

5. 2~4시간마다 5분 정도는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다.

6.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오렌지, 딸기, 키위 등 비타민 C 함량이 높은 과일을 섭취해 면역력을 키운다.

7. 차가운 음식을 되도록 피하고, 따뜻한 물을 수시로 마신다.

8. 취침 시에는 배를 따뜻하게 한다.

9.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을 생활화한다.

이미 걸린 것 같다면?

냉방병 대처법

냉방병은 사실 주위의 냉방 환경을 개선하면 대부분 호전된다. 냉방병 증상이 이미 진행되고 있다면 에어컨 사용을 바로 중단하는 것이 좋으나, 그러지 못할 경우 에어컨 온도를 올리고 사용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 차가운 실내 공기로 떨어진 체온을 회복하기 위해 그늘이나 더위가 한풀 꺾인 시간대를 활용해 잠시 산책을 하는 것도 좋다.

또한 따뜻한 차나 물을 자주 마셔 몸을 따뜻하게 하고 체내에 수분을 공급해주는 것 역시 도움 된다. 혈액순환을 돕기 위해 마사지나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럼에도 증상이 심해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줄 정도라면 바로 병원에 방문해 약물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우리 생활에 편리함을 가져다주었지만 자칫하면 건강에 독이 될 수 있는 에어컨. 덥다고 무작정 온도만 내리지 말고 잠시 꺼두고 환기를 시키는 것이 어떨까?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생활 습관으로 올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