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날 늘어날까? 2021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 발의
쉬는날 늘어날까? 2021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 발의
  • THE UNIV
  • 승인 2021.05.1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쉬는날 늘어날까? 2021 대체공휴일 확대 법안 발의

 

더 유니브 에디터 / 박현선

 

 


 

 

한국의 직장인들은 워라벨을 잘 즐기고 있을까요? 회사를 다니고 있는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삶과 일의 균형을 생각을 했을 때 잘 균형을 이룬다고 생각을 하시나요?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일하는 나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크 라이프 밸런스(Work-Life Balance)는 벌써 등장을 한지 50년도 더 된 단어라고 합니다. 이제는 워라밸이 아닌 워라하가 대세라고 합니다. 워크 라이프 하모니(Work-Life Harmony), 즉 일과 삶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뜻인데요! 

 

 

 

여튼 직장인들에게 있어서 매달 달력을 보게 만드는 요인 중에 하나는 바로 이번달에 쉬는 날이 얼마나 있나 하는 점입니다. 5월은 어린이날, 석가탄신일 이틀의 쉬는 날이 있었지만 슬프게도 9월 추석전까지는 공휴일이 없으며, 또 9월 추석이 지난 후에는 내년까지 공휴일이 없습니다. 회사원들에게는 아무래도 절망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공휴일이란?
나라에서 정한 휴일을 말합니다. 
신정, 설날, 삼일절, 어린이날, 부처님오신날, 현충일, 광복절, 추석, 개천절, 한글날, 크리스마스

 

 

 

이와 같은 현실을 미리 알고 계셨던 분들도 있을텐데요. 작년 2021년 공휴일 수와 관련된 글을 접하실 분들 중에서는 이미 이 사실을 알고 많이들 실망을 하셨을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에디터인 저도 적잖게 아쉬웠답니다. 특히 2021년도는 다른 년도와 다르게 공휴일들이 주말과 겹치는 날들이 많았습니다. 작년과 비교를 했을 때 휴일이 3일이나 줄었다고 하는데요! 이 수는 직장인들에게는 적지 않은 실망감을 안겨주었을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너무 아시워하기만은 이릅니다. 최근 직장인들이 솔깃한 만한 이야기가 들려왔기 때문인데요! 대체공휴일 전면 확대법이 발의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설날, 추석, 어린이날에만 적용을 하였던 대체공휴일을 전면 확대를 하자는 법인데요. 모든 공휴일에 확대하여 적용을 하자는 내용입니다. 즉, 직장인들은 워라벨을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것이죠. 별거 아닐지 모르겠지만 직장인들에게는 단 하루의 공휴일도 소중할 수 밖에 없답니다. 

현행 대체공휴일은 설날, 추석, 어린이날에만 한정적으로 적용을 하여 실시를 하고 있습니다. 
설날, 추석 - 일요일·개천절·한글날과 겹칠 경우 다음 첫 번째 평일을 휴일로 정함
어린이날- 토·일요일 및 다른 공휴일과 겹칠 때 다음 첫 번째 평일을 휴일로 정함

 

 

 

더불어 평일에 쉬고 주말에 일을 하시는 분들도 있을텐데요. 사실 이러한 상황에 놓이신 분들께서는 대체휴일을 제대로 보장을 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도 대체휴일을 보장을 하여 공평하게 휴식권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법안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법안이 나오면서 시민들의 반응은 반으로 나뉘었는데요! 사람을 고용을 하는 입장에서는 인건비 증가 등을 고려 할 수 밖에 없으며 생산 등에 차질이 빚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점들을 고려를 하여 국회에서 이 법안과 관련된 결론을 어떻게 낼 것인지가 매우 궁금해집니다. 

 

 

 

국회에서 통과가 되어 법안이 법제화 된다면 1월 1일, 3·1절, 부처님 오신 날, 현충일, 광복절, 한글날, 크리스마스 등 모든 공휴일이 주말 등과 겹칠 때 다른 날로 대체휴일로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된답니다. 

즉, 만약 법안이 통과가 된다면 올해 주말에 껴있는 6월 6일 현충일과 8월 15일 광복절, 10월 3일 개천절을 평일에 쉴 수 있게 되는 것이랍니다, 즉 추석 외에 쉴 수 있는 3일을 더 얻게 되는 것이죠
 
 


 

저작권자ⓒ더유니브, 무단 편집 및 재배포 금합니다.
사진출처 : 에디터 본인 촬영 및 제작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